:::낚시클럽 케이피싱- 붕어 낚시, 감성돔 낚시,계류낚시- 루어,플라이낚시,송어낚시,꺽지낚시,배스루어...낚시장르 구분없이 시즌에 맞추어 출조합니다...붕어,감성돔낚시,산천어,꺽지,쏘가리,눈불개생태자료...산나물,버섯,약초산행,오지트래킹 정보...국내 계곡/계류 소개,공방자료:::

 

K-FISHING

 수서곤충생태/ 계류의 이해 / 플라이 캐스팅/오지트래킹/시즌별 어종과 낚시터 /타잉/수제공방/바다수온/자료실

아이디
비밀번호

 케 이 피 싱

  공 지 사 항

  자유게시판

  카풀/동행출조

민물/바다/계류낚시

 조황정보 공유방

 루어낚시 (계류낚시)

 루어/플라이 (동영상)

 플라이낚시

 타잉,훅 소개

 은 어  낚 시

 붕어 낚시터

 붕어낚시 Tip

 나만의노하우

 낚시정보(질문/답변)

 낚 시 조행기

 현장요리

  약 초 산 나 물

  산나물 야생화

  약  초  버  섯

  산 행 노 하 우

  산과 계곡자료

  기       타

  장 비 코 너

  PhotoGallery

  Tip  Tech

  Music/move

  쉼        터

  벼룩 시장

  관련사이트

  방  명  록

  일 정 관 리

  E-mail

 

 

 스펨발송자 리스트

 (광고성글 신고예정)

 

 

 

 

 

 

 

 

 

 

 

 

 

 

 

 

 

 

 

 

 

 

 

 

산행,등산,야영 노하우를 올려주세요^^

==> 서바이벌 동영상 게시판 바로가기.


0
 22   1   1
  View Articles

Name  
   운영자 
Homepage  
   http://www.k-fishing.co.kr
Subject  
   스틱 사용법
많은 고수님들께서 다아 알고 계시는 내용 일테지만 혹 모르는 분들을 위하여 노하우를 공개 합니다.
제 노하우는 아니고 과거 등산학교에서 배운 것입니다.

저도 올바른 사용법을 알기전에는 귀찮은 장비(?)로 여기고 있었으며 지금은 어느산을 가도
스틱을 사용하는 산객들을 많이 만날수 있으나 태반이 잘못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알파인 스키에서 유래된 등산용 스틱은 이제는 필수 장비이며 오히려 없으면 허전해서 산행이
이상할정도 입니다.
옛날 산에서 나무를 하는 나뭇꾼들이 지팡이가 없었다면 무거운 지게를 지고 일어서는것은 물론
오르,내리막이 많고 지형이 들쑥날쑥한 산중에서 걷는것이 불가능 했을것입니다.
지게를 만들때 지게작대기를 필히 만든것 처럼,처음 산을 시작할때 배낭을 장만하며 반드시 구입
해야하는것이 '스틱'입니다.
나뭇짐 보다 더욱 무거운것이 요즘 배낭입니다.

먼저 스틱은 일반 할인마트나 기타상점에서 구입하면 무용지물 입니다.
반드시 전문점을 통해 구입해야 하며 요즘은 국산도 좋은 제품이 꽤 나와있습니다.
그러나 '?키'의 완벽함을 앞서가려면 제조사의 노력이 더욱 필요할것 같기도 합니다.

전문점에서 구입시에도 절대로 'T'자형은 구입하면 안됩니다.
반드시 일자형을 구입해야 합니다.
많은 분들이 단순한 느낌으로 T 자형이 옳다고 생각하기 쉬우며 손바닥으로 T 자 윗부분을 누르며
짚고 다닙니다. 잘못된 방법입니다.
혹은 T형과 일자형이 일체로 된것도 있으나 역시 좋지 않습니다.
연세가 드신 분들이 지팡이 용도로 산행중에 사용할때는 T형도 가능하나 제가 강조하는것은
전문 산행이나 종주시나 장거리 트레킹,또는 무거운 배낭을 메었을때,무릅을 보호하려 할때 등등..
모두 일자 스틱이 맞습니다.

대부분의 스틱은 충격완화 용수철이 내장 되어있으나 어떤면에서는 좋지 않은 점도 있읍니다.
3단으로 조절 되는 용수철을 중간이나 가장 세게 조절하여 사용함이 좋습니다.

그러면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스틱길이를 조절할때는 반드시 3단중에 제일 아래 가는부분을 약 반바퀴나 한바퀴만 좌측으로
회전시켜 빼냅니다. 이때 최대한 한계선 직전까지 빼내어 오른쪽으로 돌려 적당히 고정 시켜 놉니다.
다음 1단계 몸체 부분과 2단계 중간부분을 잡고 역시 조금만 돌려 길이를 조정 합니다.
즉,길이 조절시 제일 밑부분은 최장길이로 빼어 고정이고 중간 2단계로 짧고 김을 조절 합니다.
눈금도 중간에 있습니다.
어떤이는 보기좋게 제일 밑부분도 절반 중간도 절반 식으로 조절하나 잘못된 방법입니다.
그다음 중간에 있는 약3센티 길이의 프라스틱 손잡이들은 그냥 '캡'에 불과 하오니 꼭 스틱의 본체를 잡고 비틀며 힘차게 돌려 조입니다.(마무리로 조임을 모두 단단히 하지 않으면 내리막에서 스틱이 들어가
며 사고로 이어질수 있습니다.)

신장 170전후는 수치를 130에 맞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떤분은 오르막은 짧게 내리막은 길게 조절하는 것이라 얘기 하지만 그것은 구전으로 전해오는
짐작의 얘기 들입니다.
오르,내리막 모두 길어야 합니다.(중요합니다.)
오르막에서 스틱을 저~ 앞에 찍는것이 아니고 바로 발밑을 찍어 체중을 실어 올라타기 때문 입니다.
(아래 오르막 요령 참조.....)

스틱을 쥘때는 손잡이를 꽉잡아 사용하는것이 아닙니다.
손잡이는 적당히 쥐고 손잡이에 줄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고리에 손을 넣을때에는 고리의 동그라미 밑에서 위로 손을 넣어 손바닥안으로 줄을 감싸며 손잡이를 줄과함께 거머쥡니다.

손잡이로 오는 체중이나 힘의 방향은 손잡이가 아니라 고리로 와야 합니다.
결국 스틱은 고리,즉 손잡이 줄을 짚으며 사용하는 것입니다.

보행시에 평지에서는 스틱이 절대로 발보다 앞으로 나가면 안됩니다.
대부분 아무 생각없이 저~ 앞에를 쿡 찍고 걸어 갑니다.(스틱에 체중이 전혀 안실립니다.)
그러면 등산용 스틱이 아니고 노인용 지팡이가 됩니다.
약 45도 각도로 뒤를 찍으며 그 추진력으로 앞으로 나아갑니다.
어린시절 빙판에 썰매에 앉아서 꼬챙이를 저~앞에 찍었던 분이 아무도 없죠?
약 45도 뒤를 밀어야 썰매가 앞으로 나아갔었던 것과 꼭 같습니다.
다만 썰매처럼 두팔을 동시에 찍지 않고 발과 맞추어 교대로 찍으며 힘차게 나아갑니다.
양팔을 콕콕 소리내어 찍어 나가면 힘 하나 안들이고 무자게 빠르게 보행이 됩니다.
(축지법......)

오르막에서는 약간 앞쪽을 찍어야 하지만 아주 조금 앞이나 발과 같은 위치일때가 많이 있습니다.
오르막에 들어선 발쪽을 찍으며 스틱에 의지해 일어서듯이 체중을 옮겨 갑니다.
마치 등로에 긴말뚝이 박혀있어 붙잡고 오른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때 팔을 펴면 아무 소용이 없으며 팔을 접고 가슴과 어깨 팔의 근육을 모두 이용해서 누르며
약 90% 의지해서 일어서는 연습을 합니다.
손과 팔을 감아쥐어 엄지가 가슴쪽으로 향하게 하며 완전히 체중을 의지함이 좋습니다.
직접 보여드리면 간단한것을 글로 하려니 표현이 어렵군요.

내리막에서도 스틱을 2개 사용하면 계속해서 박혀있는 말뚝을 양손으로 잡고 내려가는것과 같은 효과 입니다.. 내리막에서도 발 가까운곳에 확실하게 찍어주며 체중을 의지 하지만 오르막처럼 많은
체중을 실으면 안되고 가볍게 의지하며 만일의 미끄럼에 대비에 스틱을 앞뒤로 벌려가며 사용합니다.

웬만한 바윗길도 손을 안짚고 안전하게 스틱을 이용해서 상쾌하게 갈수 있읍니다.
처음에는 약간 어색하지만 한 두번 산행에 꾸준히 손에서 놓지않고 사용하면 드디어 두발이 아닌
네발 짐승이 되어 안전하게 산행을 할수 있게 됩니다.
스틱은 무게에 1/3정도를 덜어 준다고 알려져 있으며 내리막에서도 스틱이 받쳐주는 체중의 분산으로
무릅이 많이 보호 됩니다.
바위나 나무를 붙잡고 올라갈일이 생길때는 손잡이를 놓아버리면 스틱의 고리는 손목에 걸려서 대롱
거리며 따라오고 자유로워진 손으로 잡을것을 잡고 올라 오면 됩니다.

스틱의 중요한 '촉'이라 하는 끝부분은 바위나 여러 험로에서도 정확하게 찍히며 고정을 시켜주므로
자주 점검하고 마모되면 교환 해주어야 하며 배낭에 패킹시에는 안전덮개를 꼭 착용시켜 사람의 눈을
다치게 하거나 기타 사고를 예방해야 합니다.

자! 아직 스틱을 사용하지 않는분들이 계시면 꼭 사용해보세요.
날렵하게 스틱을 이용하여 개울에서 점프도 하고 내리막 오르막에서도 즐겁게 산행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산행중에 뱀선생을 만나면 점잖게 가시라고 할때 사용해도 되고요.....
-이상글은 조금이나마 산님들에게 도움이될까해서 담아온글입니다.-







<사용방법>
1.길이조정: 잡기지 않은 상태의 스틱을 필요한 길이까지 이동하여 시계방향으로 돌려주십시요. 상단부를 왼손으로 잡았을때 하단부를 오른쪽으로 돌리면 조여지고 왼쪽으로 돌리면 풀어집니다. 최대길이(top line)표시이상 넘지 않는 범위내에서 조정하여 주십시오. (스톱라인을 넘어서 사용하면 나사가 부러질 염려가 있습니다. 스틱을 오른쪽으로 너무 세게 조이면 풀림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2. 손목끈: 끈을 여우롭게 한 상태에서 손목끈의 길이를 조정하여 주십시오. 만약, 손목끈이 조인다면 풀어 주시오. 팔목에 손목끈을 잘 활용하여야 체중의 힘을 스틱에 쉽게 분산시킵니다. 손잡이를 잡을때는 손을 아래에서 위로 손목걸이에 낀다음 손목걸이와 손잡이를 함께 감싸서 잡습니다. 하산시 손잡이 모리부분을 움켜 잡았을 때에도 손목걸이에 손을 낀 상태가 좋습니다.




좋은 설명입니다. 저도 스틱을 항상 사용하는 애용자로서 공감하는 내용이 많군요.

몇가지 다른 의견을 적습니다.

반드시 스틱 맨하단을 최대한으로 뽑아서 고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실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중간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맨 하단이 소위 맨 끝가지 나오면 견딜 수 있는 강도가 약해져
휘거나 손상되기 쉽습니다. 이러한 문제점 때문에 요즈음
나오는 신형 스틱들은 맨 하단에도 길이 눈금이 그려져 있습니다.
저도 맨 끝까지 빼서 쓰다가 문제점을 겪고 중간정도로 빼서
쓰고 있습니다.그리고 이는 외국 스틱비디오에서 스틱 전문가가
강의한 내용입니다.

오르막에서는 스틱을 길게 하는 것 보다는 팔굽은 안쪽 각도가
90도인가가 더 중요합니다. 오르막에서 길게하면 팔의 안쪽 각도가
90도 보다 낮아져 힘을 제대로 못 받을 뿐만아니라 팔뒤꿈치 관절을 뒤로
밀어 관절에 무리를 주게 됩니다. 따라서, 운행시 팔안쪽 각도가 90도가
되는지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추가적으로...
스틱을 쓸때 양쪽 팔뒤꿈치를 최대한 몸안쪽으로 붙여 사용해야 합니다.
이렇게 해야 제대로 힘을 써서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팔뒤꿈치
관절에도 무리를 주지 않습니다. 아주 중요합니다.

스틱을 사용하면 다리 하중이 분산되어 다리가 보다 편하지만
연구에 의하면 하중 분산도는 평균 4%에 정도라고 합니다.
이경우 상체의 근육을 모두 사용하게 되므로, 전체적으로 근육
사용량이 많아져 하체만을 사용하는 것보다 칼로리 소모가
많아지므로 칼로리 보충이 상대적으로 더 필요하다는 단점도
있음을 아셨으면 합니다.( 상대적으로 비만이신 분들에게는
장점입니다.^^;)

이해가 더 쉽도록 설명드리면...
달리기 할때 팔에 0.5KG정도의 아령을 들고 앞뒤로 힘차게 흔들면서 달리면
칼로리가 더 많이 소모되어 다이어트에 더 도움이 되는 원리와 같습니다.

그러나, 스틱이 주는 장점은
무릎이나 발목부상을 예방해주고, 리듬감으로 인해 산행속도 및 거리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기타 뱀등 외부의 위협으로도 보호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칼로리 소모가 많아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됩니다.

즐거운 산행 하십시오.

출처:오케이아웃도어

Prev
   산행을 많이 하면 연골에 이상이 오나요? 적당한 산행은 어느 정도 일까요?

운영자
Next
   동계산행필수

운영자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
산행,등산,야영 노하우